을의 연애

을은 어딜 가나 서러운 존재다.

어릴 때부터 오빠에게 밀려 항상 을이었던 난, 연애도 마찬가지다.

난 그를 너무 사랑한다.

그래서 그의 앞에서는 을이 되고만다.

우리는 연상연하, 6살 차이가 난다.

아직 20대 후반인 그와 달리 난 30대 중반을 넘어서고 있다.

그와 함께 보내는 시간은 항상 행복하다.

그의 눈빛, 그의 웃음, 그의 모든 것이 나에게는 설렘을 준다.

그러나 그 시간이 끝나고 나면 ‘시간’이라는 벽을 마주하게 된다.

집에서는 빨리 결혼을 하라고 성화다.

어차피 헤어질 거면 빨리 헤어지라고 비난을 한다.

난 아직은 일이 더 좋다고, 결혼은 아직 생각이 없다고 아무렇지 않은 듯 넘겨버린다.

그러나 사실은 그렇지 않다.

누구보다 결혼을 원하는 사람이 나니까.

반대로 그는 아직 결혼 생각이 없다.

이제 막 취업에 성공한 신입사원인 그는, 방금 넓은 바다로 나온 모험가와 같았다.

그런 그에게 결혼을 재촉한다는 건, 마치 이별을 조건으로 협박하는 것과 같았다.

무엇보다 전에 결혼을 말했을 때 상처가 아직 남아있다.

○○

넌 언제쯤 결혼하고 싶어?

●●

글쎄, 30대 중후반쯤?

○○

ㅋㅋㅋ그럼 난 40대네?

●●

아ㅋㅋㅋ 누나는 언제 하고 싶은데?

○○

난 이미 다 준비가 되어있지!ㅎ

●●

아 혹시 결혼때문에 힘들면 언제든 말해줘ㅜ

○○

그게 무슨밀이야?

●●

난 준비도 안됐고 결혼은 천천히 하고 싶기도 하구..

○○

아냐 신경쓰지마ㅎㅎ

나도 결혼은 천천히하고 싶어

난 항상 괜찮았고 늘 아무렇지 않았다.

그는 친구와의 약속이 나보다 우선이었고, 나보다 다른 이성들을 먼저 챙겨도 난 쿨한 사람이었다.

내 여자친구는 그런 거 신경 안 써! 얼마나 쿨한데!

그게 연상의 장점이야!

난 서운한 일이 생겨도 차마 입을 열지 못했다.

아쉬운 한 마디만 해도 그게 이별의 원인이 되서 떠나버릴까 봐 불안했다.

그래서 나는 늘 기다리고 항상 양보했다.

나는 자신에게 묻곤 했다.

나는 계속 기다릴 수 있을까?

답은 항상 불투명했다.

5 1 투표
도움이 되셨나요?
구독
알림
0 댓글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카카오톡 채널 상담하기
0
당신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