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피형이 왜 그럴까? ②] 플러팅과 썸

지난 칼럼에서는 회피형에 대한 일반적인 특징들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그런 특징들로 인해 겉으로 보이는 모습은 충분히 매력적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만약 여러분이 깊은 관계가 아니라, 업무적으로나 일상에서 만났다면 충분히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주변에 소개팅을 바라는 이성이 있다면 소개해 줄 정도로 말입니다.

그러나 연인과 같이 깊은 관계가 시작되고 나면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여기에서 말하는 깊은 관계의 시작은 연애가 시작된 날이 아닙니다. 회피형의 연애를 이야기할 때, 깊은 관계가 시작됐다는 건 갈등이 일어났다는 의미입니다.

썸을 탈 때나 연애 초기에는 갈등이 일어날 가능성이 매우 낮습니다. 서로가 아직은 많이 모르기에 조심하는 부분도 있고, 갈등이라는 것이 생기려면 불편한 상황들이 많이 쌓여야 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연애 초반에는 갈등이 있더라도 표현하기보다는 서로 좋게 넘어가는 경우도 많고, 설렘이나 흥분감이 더 크게 작용해서 관계를 좋게 만들려는 분위기가 지배적입니다. 그리고 회피형은 갈등이 있더라도 다음과 같은 말로 마무리됩니다. 아니, 이 말 밖에 할 줄 모릅니다.

미안해.

내가 생각이 짧았어.

다 내 잘못이야.

회피형의 일반적인 특징 기억하시나요?

간단히 정리해 보면, 이들은 기본적으로 배려와 예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다른 사람에게 민폐가 되는 걸 극도로 싫어합니다. 또한 회피형의 뛰어난 관찰력은 상대방 입장에서는 적극적인 관심으로 느껴집니다. 그리고 의식적으로 노력하는 고도의 집중력은 경청과 공감적 반응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상대방 입장에서는 사랑받고 존중받는 느낌이 충만해지고, 자존감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줍니다. 더군다나 자신만의 세계에서 가꿔온 섬세한 감성은 다정함으로 다가옵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의식적인 집중력이 줄어들게 됩니다. 의식적인 집중력이란 쉽게 말해서 연애의 우선순위를 의미합니다. 1순위였던 연애의 지위를 박탈되는 순간부터 본격적인 갈등이 시작됩니다. 이것이 회피형과 연애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말하는 ‘변했다’의 근거가 되는 부분입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처음에 보여줬던 배려와 존중의 의미가 달라지고, 갈등 상황에서는 공감이 사라지고 침묵만이 남게 됩니다.

상대방 입장에서는 연애가 항상 1순위가 되기를 바란 건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항상 마지막 순위를 바란 것도 아니었습니다. 대기 순번도 모르고 하염없이 기다리는 사람이 되버립니다.

5 1 투표
도움이 되셨나요?
구독
알림
0 댓글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카카오톡 채널 상담하기
0
당신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