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X 웨이브 새 예능 ‘연애남매’, 혈육의 연애를 그리다 – 3월 1일 첫 방송 기대감 UP”

JTBC와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공동 제작한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연애남매’가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3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연애 프로그램의 새로운 시도로 현실의 남매들이 출연하며, 가족의 참견과 연애 상황을 재미있게 그려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유명 PD 이진주의 연출 아래 진행되며, 남매들이 모여 서로의 이상형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를 위해 출연자들은 자신의 정체를 감추고, 연인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복잡한 감정선과 러브라인이 그려지게 됩니다. 이러한 상황 설정은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유발하며, 프로그램의 흥미로움을 높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PD는 남매의 연애를 소재로 택한 이유에 대해 “제 친구의 오빠가 연애 프로그램에 나가게 됐는데 걱정을 많이 하더라. 그 친구와 이야기를 관계성을 가진 사람들이 나왔을 때 할 수 있는 구성들을 전작에서 했는데, 가족이와 나오면 이 사람의 인생을 입증해줄 수 있는 사람이 함께 나오는 거라 진정성을 담보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찐 남매’ 조나단과 파트리샤가 남매 패널로 출연하여 기대감을 더욱 높였습니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어색한 첫 만남의 분위기 속에서 남매를 모르는 척해야 하는 출연자들의 흔들리는 눈빛이 보는 이들마저 웃음 짓게 하며, 과연 이들 중 진짜 남매는 누구일지, 또 어떤 커플이 탄생할지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극하였습니다. 또한, 프로그램에서는 출연자들에게 ‘혈육의 데이트 상대를 골라줄 수 있습니다’라는 파격적인 미션이 주어지는 모습이 티저에서 담겨져 있습니다. 이러한 미션 속에서 “좋은 매형(?)을 찾아야 한다”는 한 남자의 말이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출연자들의 모습이 온탕과 냉탕을 오가며 흥미를 돋우는 장면을 연출합니다.

‘연애남매’는 혈육의 연애에 개입한 남매들의 설렘과 눈물, 그리고 감성까지 모두 담은 티저 영상을 통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정체를 숨긴 혈육의 적극적인 참견으로 얽히고설킨 출연자들의 러브라인과 그 속에서 오가는 수많은 감정이 도파민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유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연애남매’는 혈연의 사랑을 찾아줄 큐피드가 될지, 혹은 로맨스를 깰 빌런이 될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3월 1일 저녁 8시 50분에 첫 방송되는 ‘연애남매’는 웨이브를 통해 한 시간 일찍 독점 선공개되며,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0 0 투표
도움이 되셨나요?
구독
알림
0 댓글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카카오톡 채널 상담하기
0
당신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x